KOREANENGLISH
- 정기간행물 - JPI 정책포럼
JPI 정책포럼
코로나19(COVID-19)가 세계 경제에 미친 영향과 2020년 하반기 세계경제전망 By : 정승철 (제주평화연구원 연구위원) JPI 정책포럼: 2020-06
PRINT : SCRAP: : FILE : (다운로드 : 146호) (조회 : 308)

2020년 상반기, 세계 경제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큰 타격을 받고 있다. 무엇보다도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국가들이 사회적 거리두기(social distancing) 캠페인, 자가 격리(self-isolation) 및 이동제한령(lockdown) 조치 등을 시행함에 따라 노동자들과 기업의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불가능해지고 그로 인해 글로벌 가치 사슬(global value chain)이 무너지고 전 세계적으로 무역량이 감소하였다. 그 결과 2020년 1분기 세계 무역량은 전년 대비 및 이전 분기 대비 하락하였으며 세계 대부분의 지역에서 2020년 2분기 무역량 역시 감소할 전망이다. 세계 국가들의 경제성장률 또한 2020년 1분기 전년 대비 및 이전 분기 대비 하락을 기록하였으며 2분기 역시 전망이 어둡다. 이러한 상황에서 채권국들은 개발도상국의 외채 상환 기간을 유예 해주는 등 국제협력을 통해 위기를 함께 극복하려는 움직임을 보여주는 한편 코로나19 확산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를 놓고 국가간 갈등을 벌이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중국책임론’을 내세우며 현재 여러 국가의 집단에서 중국에 소송을 제기한 상태이다. 또한,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경우처럼 자국 정부에 대한 국민의 정치·경제적 불만을 외부로 분산시키기 위해 ‘반중(反中) 정서’를 활용하는 모습도 보이고 있다. 이외에도 국가들은 다자협력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고자 하는 움직임보다 경제적 자립(economic self-reliance), 단절, 디커플링(decoupling), 자국우선주의를 택하는 행보들을 보이고 있다. 결국 다양한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2020년 하반기 세계경기 침체는 계속해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국가들이 다자간 협력을 추구하려는 모습을 보여야 하지만 그 전망은 아직까지는 어두워 보인다.


목차
Ⅰ . 들어가며

Ⅱ . 전 세계 코로나19 확산 현황

Ⅲ . 코로나19가 세계경제에 미친 여파
1. 코로나19와 세계무역 및 산업
2. 코로나19와 세계경제 성장률
3. 코로나19와 신흥시장국/개발도상국
4. 코로나19에 대한 각국 및 국제사회의 대응

Ⅳ . 코로나19 사태가 전 세계에 남긴 경제적 여파
1. 국가간 갈등의 조짐
2. 국제부채 위기 가능성

Ⅴ . 도전과 과제

Tag +